잠깐 스쳐갈 기억이 되어 떠오를 거야
이운진, 슬픈환생


몽골에서는 가르던 개가 죽으면 

꼬리를 자르고 묻어준단다 
다음 생에서는 사람으로 태어나라고, 

사람으로 태어난 나는 궁금하다 
내 꼬리를 잘라 준 주인은 
어떤 기도와 함께 나를 묻었을까 
가만히 꼬리뼈를 만져본다 
나는 꼬리를 잃고 사람의 무엇을 얻었나 
거짓말 할 때의 표정 같은 거 
개보다 훨씬 길게 슬픔과 싸워야 할 시간 같은 거 
개였을 때 나는 이것을 원했을까 
사람이 된 나는 궁금하다 
지평선 아래로 지는 붉은 태양과 
그 자리에 떠오르는 은하수 
양떼를 몰고 초원을 달리던 바람의 속도를 잊고 
또 고비사막의 외로운 밤을 잊고 
그 밤보다 더 외로운 인생을 정말 바랐을까 
꼬리가 있던 흔적을 더듬으며 
모래언덕에 뒹굴고 있을 나의 꼬리를 생각한다 
꼬리를 자른 주인의 슬픈 축복으로 
나는 적어도 허무를 얻었으나 
내 개의 꼬리는 어떡할까 생각한다

 

'record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나희덕, 나날들  (0) 2019.08.28
이현호, 모든 익사체는 떠오르려고 한다 - 에밀 시오랑에게  (0) 2019.08.26
이운진, 슬픈환생  (0) 2019.07.03
강성은, 기일(忌日)  (0) 2019.04.20
김경미, 겹  (0) 2019.01.21
허민, 끝나지 않은  (2) 2016.10.27
yunicor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