잠깐 스쳐갈 기억이 되어 떠오를 거야
와르르






나는 무척 많이 좋았음에도 불구하고 그 낯선 감정을 표현함에 뒷탈이 두려워 아닌척 꾹꾹 눌러담았었는데, 모든게 다 끝나고 많은 시간이 지나고. 이 글만 읽으면 자꾸 그때의 감정이 와르르 쏟아진다. 쏟아진 감정을 잘 주워담아 다시 뚜껑을 닫는 행위도 한몫하지만 철지난 청승 또한 문제다.. 아무튼간에 난 이글이 참 좋다. 적다보니 문장이라기보단 글이네.




작년인가, 좋아하는 책을 읽으며 쓴 글. 

'0on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3월인가 4월인가  (0) 2019.01.20
카카오톡 나와의 채팅  (0) 2019.01.18
와르르  (0) 2019.01.18
안녕  (0) 2019.01.18
오랜만이야  (0) 2017.01.18
2016.11.14  (0) 2016.11.14
yunicor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