잠깐 스쳐갈 기억이 되어 떠오를 거야
복잡스러운 밤이다

 

 

이제 몇 남지 않은 나의 과거의 흔적을 흘려보내는 일은 어쩐지 매번 달갑지가 않아, 현재를 살기 위해서 과거를 놓아야하지만 언제나 그렇듯 나는 과거를 사랑하는 사람이니, 항상 그 사이를 유영했다가 후회를 하고 다시 현재가 과거가 되고 그렇게 영원한 굴레 속에서 눈을 가리고. 참으로 어리석을 수 없다. 누군가의 안녕을 빌어주는 행위는 이제 정말로 그만이라고 다짐했음에도 또 다시 기만한다. 재단한다. 줄 것도 없으면서 줄 수 있는 것처럼 군다. 지긋 지 긋 지 긋 지   긋.

 

 

'0on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복잡스러운 밤이다  (0) 2021.12.29
거지같은 사랑니(x) 좆니(o)  (0) 2021.10.09
첫째 고양 아팠을 때  (0) 2021.09.07
좋아하는 글  (0) 2021.09.07
오늘은 조금 위험한 날  (0) 2021.09.07
흐름에 관한 고찰  (0) 2021.05.27
yunicorn